B1A4 신우, ‘아는 형님’ 맹활약…”그러는 거 아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B1A4 신우 /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B1A4 신우 /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그룹 B1A4(비원에이포)의 신우가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뜨거운 반응을 불러 일으켰다.

지난 16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 B1A4가 완전체로 출격했다. 신우는 예능감을 터뜨리며 화제를 모았다.

신우는 첫 등장에서부터 자신의 명찰에 이름을 가린 채 아는형님 멤버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신우는 멤버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맞춰보라고 말했다. 신우의 이름을 모르던 민경훈은 B1A4 멤버들의 힌트를 보며 “신음? 신메?” 등의 이름을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신우는 “B1A4에서 서브 댄서와 서브 보컬과 서브 래퍼와 서브 프로듀서를 담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뮤지컬 배우로 활동을 자주 했으며 어느 상황에서든 뮤지컬 연기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후 여자 역을 맡은 강호동을 안고 진지하게 연가를 부르는 모습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의 하이라이트는 신우를 중심으로 꾸며진 상황극이었다. 충청도 출신인 신우는 평소 자주 하는 말이 “그러는 거 아녀”라고 말했다. 바로와 공찬, 산들은 모두 한 번씩 데뷔 초기 신우에게 혼이 많이 났었다고 폭로했다. B1A4는 각각 고향의 사투리로 상황극을 선보였는데 “그러는 거 아녀”라는 신우의 말은 이날의 유행어처럼 인기를 끌었다.

그동안 신우는 수많은 자작곡을 만들어내며 뮤지컬 ‘햄릿’, ‘삼총사’, ‘체스’ 등에서 남주인공을 맡아 열연했다.

신우가 속한 B1A4는 오는 25일 새 앨범으로 컴백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