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블리네가 떴다’ 야노 시호, 삼계탕 만들기 도전… 비장의 무기는 ‘쌍화탕’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추블리네가 떴다' 방송화면

사진=SBS ‘추블리네가 떴다’ 방송화면

야노 시호가 요리 실력을 뽐냈다.

1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추블리네가 떴다’에서는 20인분 보양식을 만드는 야노 시호의 모습이 공개됐다.

야노 시호는 선수들을 위한 보양식을 준비하기 위해 마트에 가 삼계탕 용 닭을 20마리 구입했다. 숙소에 돌아온 시호는 삼계탕을 끓이며 비장의 무기로 쌍화탕을 첨가해 눈길을 끌었다.

아이린은 김밥을 준비했다. 아이린은 “처음 만들어본다”고 말했고 추사랑은 “예쁘다”라고 말한 뒤 맛있게 맛을 봤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