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서현진 “양세종과 두 번째 호흡? 너무 어색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양세종, 서현진/사진=텐아시아 DB

양세종, 서현진/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서현진이 양세종과 두 번째 호흡을 맞추는 것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배우 서현진과 양세종이 출연해 오는 18일 처음 방송되는 SBS 드라마 ‘사랑의 온도’를 홍보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방송된 SBS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선후배 의사 사이로 호흡을 맞췄다. 양세종은 두 번째로 서현진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묻자 “느낌이 너무 달라서 어색했다”고 털어놨다.

서현진 역시 “처음에는 너무 어색했다. 차라리 모르는 사이었으면 편했겠다는 말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양세종은 “그래도 지금은 역할에 빠져들어서 괜찮다”고 밝혔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