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옥택연, 사이비 추격 향한 또 한 번의 맹활약 예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OCN '구해줘'/사진제공=OCN

OCN ‘구해줘’/사진제공=OCN

OCN 드라마 ‘구해줘’ 옥택연이 사이비 추격을 향한 또 한 번의 맹활약을 예고했다.

옥택연은 ‘구해줘’(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수)에서 한상환 역을 맡아 사이비 종교 구선원을 파헤치고 교주 백정기(조성하)와 결혼할 위기에 처한 친구 임상미(서예지)를 구하기 위한 끝장 전쟁에 돌입한 상황.

한상환은 구선원으로 직접 위장 잠입한 절친 석동철(우도환)에게 몰래 휴대폰을 건넨 후 구선원 내부의 실체 파악을 지시하거나 추적에 필요한 정보를 확인해주는 등 탁월한 작전 능력을 발휘하며 명실공히 ‘무지군 브레인’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특히 지난 10일 방송된 ‘구해줘’ 12회에서는 함께 작전을 진행 중인 ‘뜨촌4(뜨거운 촌놈 4인방)’의 멤버 우정훈(이다윗)이 자신이 진행 중인 인터넷 방송에서 구선원에 대한 제보를 받아 이를 추적해가는 과정이 전파를 탔다. 구선원의 구원 배 마크와 똑같은 사진이 인터넷에 올라온 가운데 한상환과 우정훈, 최만희(하회정)는 배달 업계 베테랑인 필수 형님을 통해 해당 지역이 대구라는 것을 파악하며 실마리를 찾기 시작했던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오늘(16일) 방송에서는 한상환이 구원 배 마크에서 찾아낸 힌트를 바탕으로 구선원의 과거 실체를 파악하기 위해 직접 발품을 팔며 정보를 캐내는 과정이 공개된다. 더욱이 한상환은 제대로 된 수사를 위해 무지군 형사 이강수(장혁진)를 찾아가는 의외의 행보를 펼칠 예정. 자신의 제안과 신고를 매번 거절하던 이강수에게 “당신도 똑같은 쓰레기야!”라며 한 차례 들이받은 바 있는 한상환이지만, 사이비 실체 파악이 급한 상황에서 지략을 발휘해 이강수를 자신의 편으로 포섭하기 위해 노력하게 된다.

그런가하면 한상환은 구원 배 마크가 있던 지역을 추적한 끝에 구선원에 대해 아는 또 다른 누군가를 만나 적극적인 수사에 돌입할 전망. 이 과정에서 한상환은 지금까지 자신이 파악한 구선원에 대한 모든 정보와 더할 나위 없는 간절함으로, 입을 열지 않을 것 같은 상대방을 설득하고 상대방을 무장 해제시켜 귀한 정보를 캐내게 된다.

3년 전 무지군 현직 군수인 아버지 한용민(손병호)에게 휘둘려 임상미와 석동철을 구해주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시달려온 한상환은 ‘임상미 구출 작전’에 적극적으로 나서기 시작했던 터. 이후 석동철과 진심 어린 화해를 나누면서 발목을 붙잡던 과거에서 벗어나 한 뼘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뛰어난 머리에서 나오는 지략과 정의로운 양심이 합쳐진 ‘완성형 인간’ 한상환이 절정으로 치닫고 있는 ‘구해줘’ 후반부에 자신의 매력을 더욱 폭발시킬 예정이라 많은 기대가 쏠리고 있다.

제작진은 “그동안 구선원 사람들에게 정체가 발각될까봐 한 발 물러선 채 작전을 지시해오던 한상환이 또 한 번 작전을 밀어붙이며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인다”며 “진짜 어른으로 거듭난 한상환이 이강수와의 연합을 이뤄낼 수 있을지 ‘뜨촌4’를 진두지휘하며 어떤 방식으로 구선원의 만행을 파헤칠지 후반부 ‘사이다 행보’에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구해줘’ 13회는 16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