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엘, 美 영화 ‘마이 리틀 포니’ 사운드 트랙 참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씨엘 사운드 트랙

사진=’마이 리틀 포니’ OST

씨엘이 1년 만에 미국에서 신곡으로 글로벌 팬들과 만난다.

씨엘은 오는 10월 6일 미국에서 개봉 예정인 영화 ‘마이 리틀 포니(My Little Pony)’ 사운드 트랙에 참여하며 새로운 활동을 예고했다.

영화 ‘마이 리틀 포니’는 미국 유명 애니메이션의 극장판으로 가족 뮤지컬 코미디 모험 장르다. 씨엘은 이 영화의 11번째 트랙 ‘노 베러 필링(No Better Feelin)’에 참여했다.

15일 기준(미국 시간) 미국 빌보드는 이를 소개하며 “이번 사운드 트랙 참여는 지난 해 첫 오피셜 싱글 ‘리프티드(Lifted)’ 발매 이후 첫 활동이다. 특히 씨엘이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진심이 담긴 편지를 공개하고 컴백을 약속한 이후 나온 곡이라 더욱 인상적이다”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또 “씨엘은 2NE1으로서 활약했으며 이후 스크릴렉스, 디폴로 등 유명 인사들과 작업하면서 글로벌 무대에서 명성을 얻어왔다. 특히 2004년 이후 스쿠터 브라운과 함께했다. ‘Lifted’ 발표 및 ‘Hello Bitches’ 투어 등을 통해 미국 음악 시장에 진출, 활동을 넓혔다”고 그간의 글로벌 활동을 상세히 조명했다.

씨엘이 참여한 ‘마이 리틀 포니’ 사운드 트랙은 오는 22일 공개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