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살아있다’ 손창민, 김다솜에 최후 응징 선포 “끝까지 당할 줄 알았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SBS '언니는 살아있다'/사진제공=SBS

SBS ‘언니는 살아있다’/사진제공=SBS

SBS 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의 손창민이 사이다 전개의 중심에 서게 된다.

‘언니는 살아있다!’(김순옥 극본, 최영훈 연출) 제작진은 16일 방송과 관련해 구회장(손창민)이 양달희(김다솜)에게 응징을 선포하는 장면을 공개해 사이다 전개와 충격 반전을 예고했다.

그동안 구회장은 며느리 양달희가 임신을 무기로 온갖 거짓말을 일삼아도 뱃속 손주 사랑으로 며느리 편에 서주었다. 양달희는 구회장의 전폭적인 신뢰를 믿고 들레(장서희) 앞에서도, 세경(손여은)에게도 큰 소리를 치며 당당해왔다. 그 모습을 본 들레는 달희가 가짜 임신 쇼를 하는데도 전혀 눈치를 채지 못하는 구회장에게 ‘똥멍충이’라는 별명을 붙여주기까지 했다.

하지만 공개된 사진을 보면 양달희가 자신을 위협하는 비키(전수경)에게 쫓겨 도망치는 장면에서 갑작스럽게 구회장이 등장하는 모습이 담겨있어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우산을 쓰고 양달희 앞에 등장한 구회장은 무서운 얼굴로 그녀를 노려보고 있어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15일 공개된 예고편에 의하면 이 장면에서 구회장이 “양달희! 내가 니 거짓말에 끝까지 당할 줄 알았어!!”라고 호통치는 모습까지 담겨있어 그가 결코 ‘똥멍충이’가 아니었음을 입증해주고 있다.

제작진은 “16일 방송은 양달희의 ‘최후 몰락’ 과정이 적나라하게 그려져 흥미진진할 것이다. 그러나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양달희가 또 어떤 식으로 살아남으려고 하는지 끝까지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언니는 살아있다!’는 16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