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냥’ 첫방, 애완동물 아닌 반려동물로 바라보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15일 처음 방영된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방송화면 캡처.

지난 15일 처음 방영된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방송화면 캡처.

tvN 새 예능 프로그램 ‘대화가 필요한 개냥’이 색다른 시선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15일 오후 첫 방송에서는 스타들이 동물행동 전문가와 함께 자신의 반려동물들의 마음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선 이수경, 도끼, 딘딘, 이희준-이혜정 부부가 출연해 각자의 반려견 혹은 반려묘와 함께 하는 일상을 보여줬다.

이수경은 호기심 많은 두 마리의 반려견 ‘부다”동동’과 함께 산다. 두 반려견은 시시때때로 싸워 이수경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반려견들의 다툼에 이수경은 목에 상처까지 입을 정도였다. 전문가는 “두 아이들이 싸우는 이유는 질투다. 부다만 챙기는 이수경의 행동에 원인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제서야 원인을 알게 된 이수경은 미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며 “제가 너무 몰랐다”고 말했다.

이희준-이혜정 부부는 반려묘 ‘럭키’와의 하루를 공개했다. 이들은 럭키를 위해 폐쇄형 화장실을 만들어줬지만 전문가로부터 “개방형이 좋다”는 지적을 받았다. 부부는 직접 생식을 만들어 먹이려 했지만 쉽지 않았다. 전문가는 이에 “손에 묻혀 주인의 체취를 느끼도록 하는 것이 정답”이라고 조언했다. 이혜정은 전문가의 지적을 통해 럭키의 속마음을 좀 더 가까이서 이해하게 됐다. 딱히 이유 없이 럭키의 이름을 계속 부르는 것은 고양이가 싫어하는 행동이라는 점도 알게 됐다.

이희준-이혜정 부부와 럭키와의 일상은 이들이 신혼이었기 때문에 재미를 배가했다. 이희준은 자신보다 럭키를 더 챙기는 아내에게 질투심을 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도끼는 강아지와 고양이를 합쳐 네 마리의 반려 동물을 차례로 소개했다. 카리스마로 무대를 장악하던 모습과는 달리 고양이 털 알레르기 약을 먹으면서까지 반려 동물들을 챙겼다. 반려묘 ‘캐시’와 ‘롤리’는 그들만을 위해 도끼가 특별히 마련한 방에서 생활하는 반면 반려견 ‘칼라’와 ‘고디바’는 격렬한 다툼을 벌였다. 이에 도끼는 정확하고 자세한 조언을 얻기 위해1’개통령’이라 불리는 동물행동 전문가 강형욱에게 긴급 요청을 보내 두 반려견의 관계 회복 훈련에 들어갔다.

‘대화가 필요한 개냥’은 같이 사는 동물을 장난감이라는 뜻이 들어간 애완(愛翫) 동물로 여기지 않고 진정한 짝이라는 뜻의 반려(伴侶) 동물로 바라보고자 하는 시도에서 비롯됐다. 진정한 짝이기에 이들의 시선에서 속마음을 이해하고자 하는 시도는 시청자들에게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대화가 필요한 개냥’ 첫 회는 평균 시청률 2.2%(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이하 동일), 최고 시청률 3.2%를 기록했다. tvN 채널의 타깃 시청층인 남녀 20대~40대 시청률은 평균 1.4%, 최고 2.4%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반려 동물 1000만 시대에 돌입한 지금 신선한 동물예능 ‘대화가 필요한 개냥’이 일으킬 반향에 기대가 모아진다.

‘대화가 필요한 개냥’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20분에 tvN에서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