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시대2’ 이유진, 한승연 위로한 한마디 “그 사람이 나쁜 거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유진/사진=JTBC '청춘시대2'

이유진/사진=JTBC ‘청춘시대2’

JTBC 드라마 ‘청춘시대’의 이유진의 진심이 한승연과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이유진은 ‘청춘시대2’에서 권호창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청춘시대2’에서는 권호창(이유진)이 트라우마를 겪고 있는 예은(한승연)을 돕는 이야기가 공개됐다.

예은은 욕설이 가득한 문자를 받고 밤길 조심하라고 했던 호창의 말을 떠올리며 그를 의심한다. 하지만 호창은 그와 전혀 반대였다. 예은에 관한 이상한 문자를 자신도 받고 그녀에 대해 먼저 걱정했고 그녀를 위해 전기 충격 기능과 경고 알림음이 포함된 장비를 만들었다. 그리고는 잔뜩 겁에 질려 자책하는 예은에게 “예은씨는 착하고 예쁜 사람이다, 예은씨를 미워하는 그 사람이 나쁘다”라며 진심으로 위로했다.

호창의 대사가 주목 받은 이유는 대체로 피해자를 자책하게 만드는 사회적 분위기가 잘못 됐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기 때문이다. 알 수 없는 죄책감에 시달리는 예은이를 자유롭게 해준 호창의 한 마디 한 마디가 예은뿐 아니라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청춘시대2’는 16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