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은 사랑한다’, 강원도에서 제주도까지… 열정으로 이뤄낸 전국팔도 촬영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왕은 사랑한다'/사진제공=유스토리나인

MBC ‘왕은 사랑한다’/사진제공=유스토리나인

MBC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가 아름다운 영상으로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의 눈을 즐겁게 만들 예정이다.

‘왕은 사랑한다’(제작 유스토리나인, 감독 김상협, 작가 송지나)는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배우들의 열연과 그들의 감정을 풍부하게 전달하는 아름다운 영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는 아름다운 영상을 위해 전국 팔도를 누빈 배우들과 제작진들의 열정덕분이었다. ‘왕은 사랑한다’ 팀은 약 6개월동안 강원도에서 제주도까지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캐릭터의 감정을 대한민국의 절경과 함께 담아내 보는 즐거움이 있는 드라마를 만들어냈다.

강화도 고려산의 진달래 꽃을 배경으로 왕원(임시완)과 은산(임윤아), 왕린(홍종현) 세 사람의 갈등이 시작되기 직전 폭풍전야 같은 행복을 전했다. 꽃처럼 아름다운 이들의 우정과 사랑이 설렘을 극대화 시켰다. 그런가 하면 강원도 속초 상도문 마을 송림서 촬영된 왕원과 은산의 오솔길 데이트는 한 폭의 산수화 같은 청량함을 담아냈다. 무엇보다 속초 범바위에 앉아 아름다룬 영랑호를 바라보며 “내 옆에 있어라 너까지 떠나면 이 나라 이 세상 아무 의미가 없어”라고 은산에게 사랑을 다시 고백하는 왕원의 모습은 애틋함을 자아냈다.

은영백(이기영)의 죽음 후 은산을 따라나선 왕린이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는 장면은 강원도 삼척 일대에서 진행됐다. 삼척 오십천 강변의 청량한 수변 풍경이 은산과 왕린의 케미를 배가시키는 등 극중 촬영배경이 캐릭터의 감정을 증폭시키는 기폭제로 활용됐다. 또한 이승휴(엄효섭)가 실제로 기거하며 제왕운기를 집필했던 천은사에서 촬영을 진행해 리얼함을 더하는 등 촬영지 선택에 심혈을 기울였다.

‘왕은 사랑한다’ 팀은 용인 대장금 파크에 위치한 세트장뿐만 아니라 충청도 청주, 전라도 나주 등 전국 각지의 오픈 세트장을 돌아다니며 촬영을 진행했다. 또한 인천 강화군의 연미정, 고려산 등지, 강원도 삼척시의 죽서루와 천은사, 속초시의 너럭바위, 영랑호 범바위, 상도문 송림 등 국내의 절경을 담아내며 아름다운 영상을 탄생시켰다.

이에 ‘왕은 사랑한다’ 제작진은 “캐릭터의 감정선이 섬세한 드라마이고 사극이기 때문에 시각적인 부분에 많은 고민을 기울였다”며 “남은 4회에서도 강원도 속초의 설악산 일대, 설악 자생 식물원, 충남 부여군 일대의 아름다운 풍광이 담겨 시청자들의 눈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 끝까지 많은 기대와 시청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왕은 사랑한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