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그맘’, 첫 방송부터 ‘신선함+화제성’ 다 잡았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보그맘' 포스터/사진제공=MBC

MBC ‘보그맘’ 포스터/사진제공=MBC

MBC 예능드라마 ‘보그맘’이 첫 방송을 통해 베일을 벗었다.

지난 15일 방송된 ‘보그맘’(연출 선혜윤)이 유쾌한 출발을 알렸다. 이 날 방송된 ‘보그맘’ 첫 회에서는 ‘보그맘이 로딩 되었습니다’라는 부제로 이야기가 꾸며졌다.

천재 로봇 개발자 최고봉(양동근)은 자신이 만든 AI 휴머노이드 로봇 아내이자 엄마인 보그맘(박한별)을 다방면으로 테스트했다. 보그맘은 사람의 얼굴을 보고 감정 상태와 중요도를 파악하는 것은 물론 청소, 요리, 집안일 등 다양한 기능에서 완벽함을 자랑했다.

테스트를 마친 최고봉은 아들 최율(조연호)의 7번째 생일을 맞아 보그맘을 소개시켰다. 최율은 보그맘에게 달려가 안겼고 최고봉과 한영철(최정원)은 그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봤다. 보그맘 또한 “이제 엄마가 율이 옆에 딱 붙어 있을게”라고 말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방송 말미에서는 버킹검 유치원에 등원하는 보그맘과 최율의 모습이 공개됐다. 특히 버킹검 유치원의 실세 도도혜(아이비)는 보그맘을 향해 심상치 않은 눈빛을 보내며 두 사람의 험난한 유치원 적응기를 암시했다.

‘보그맘’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