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배달꾼’ 채수빈, 고경표의 진심에 고민…’헬조선 탈출 포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금토드라마 '최강배달꾼' 방송 화면 캡쳐

KBS2 금토드라마 ‘최강배달꾼’ 방송 화면 캡쳐

배우 채수빈이 KBS2 금토드라마 ‘최강배달꾼'(극본 이정우, 연출 전우성)에서 고경표의 진심에 이민을 고민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최강배달꾼’에서 강수(고경표)는 단아(채수빈)에게 진심을 말했다. “내가 너 행복하게 해주면 안 되니. 내가 너 행복하게 해줄게”라고 고백한 강수는 단아에 입을 맞췄다. 다음 날 아침 강수는 “먹고 싶은 것 없어?”라며 다정하게 말을 걸었다. 이에 단아는 “라면이나 끓여”라고 쌀쌀맞게 응수했지만 호감을 숨기지 못했다.

한국 사회를 벗어나고 싶어 하는 단아는 그간 이민을 꿈꿔왔다. 하지만 강수의 진심에 흔들리기 시작한 것. 그녀는 강수와 헤어진 후 돌아오는 길에 그가 남긴 말과 입맞춤을 떠올리며 고민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