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이서진, ‘맘모스빵’까지 만들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삼시세끼'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삼시세끼’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서진이 거대한 ‘맘모스빵’을 완성했다.

이서진은 15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바다목장 편'(이하 삼시세끼)에서 맘모스빵에 도전했다.

그는 거듭 레시피를 확인하고 전날 미리 반죽을 만들어놨다. 1차 발효를 마친 반죽은 다음날 두 배 부풀어 있었다. 이서진은 반죽을 긴 타원 형태로 만들었고, 이후 직접 만든 땅콩버터를 활용해 빵 위에 얹을 소보로도 완성했다. 손님으로 득량도를 찾은 걸그룹 에이오에이(AOA) 설현은 빵에 넣을 복숭아잼을 만들었다.

이서진은 순조롭게 만들면서도 “맘모스빵을 끝으로 베이커리는 은퇴하겠다”고 웃었다. 그는 그간 ‘삼시세끼’를 통해 팥빵을 비롯해 다양한 빵을 만들며 이목을 끌었다.

이번 ‘맘모스빵’으로 정점을 찍은 이서진은 출연자와 제작진 모두에게 극찬을 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