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에릭, 감자탕도 성공적..못하는 게 없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삼시세끼'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삼시세끼’ 방송화면 캡처

그룹 신화 에릭이 감자탕에 도전했다. 성공적으로 완성해 다른 출연자들의 감탄을 이끌어냈다.

에릭은 15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바다목장 편’에서 저녁 식사로 감자탕을 준비했다.

그는 등뼈의 핏물을 제거한 뒤 시래기와 감자를 먹기 좋게 썰어 솥에 넣은 뒤 각종 양념을 해 끓였다. 특히 에릭은 머뭇거리지 않고 능숙하게 요리를 완성했다.

이서진은 “정말 맛있다”고 감탄했고 윤균상은 “에릭은 뭘 해도 된다”고 극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