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냥’ 도끼, “비염 있지만 반려묘 위해 알레르기 약 복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5일 방영된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방송화면 캡처

15일 방영된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방송화면 캡처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에서 래퍼 도끼가 고양이를 키우기 위해 털 알레르기 약을 복용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15일 처음으로 방송된 ‘대화가 필요한 개냥’에서는 도끼가 “반려묘 캐시, 롤리를 위해 알레르기 약을 매일 복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끼는 약을 먹는 이유에 대해 “사실 비염이 굉장히 심하다. 고양이를 처음 데려왔을 때 고양이 털이 이렇게 많이 빠지는 줄 몰랐다”고 말했다. 또 도끼는 “책임지고 데려온 아이들 보낼 순 없으니까 거금 들여 고양이 방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도끼의 반려묘 캐시, 롤리를 위한 전용 방은 그의 반려묘에 대한 사랑을 짐작하게 했다. 심한 비염이 있는 도끼는 반려묘들을 위해서 한강뷰가 보이는 가장 좋은 방을 내줬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