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윤계상 “도전할 수 있는 역할이면 언제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연예가중계'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연예가중계’ 방송화면 캡처

그룹 god 출신 배우 윤계상이 작품 선정 기준을 밝혔다.

윤계상은 15일 오후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 “오는 10월 영화 ‘범죄도시’로 돌아온다”고 예고했다.

그는 이어 “배우는 늘 도전하고 새로운 모습을 찾아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 작품이라면 무엇이든 하고 싶다”고 밝혔다.

윤계상은 또 이날 ‘범죄도시’를 찍으며 일어난 뒷 이야기를 공개하기도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