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박우담-우진영 “가수의 꿈, 가족의 반대가 심했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가수 우진영(왼쪽)과 박우담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가수 우진영(왼쪽)과 박우담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박우담과 우진영이 15일 오후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 “가족의 반대가 심했다”며 가수가 되기까지의 사연을 털어놨다.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활약한 연습생이었던 이들에게는 꿈에 대한 고민 사연이 쏟아졌다. “꿈을 정했지만 확신이 없다”는 팬의 사연에 우담은 “꿈을 찾아서 축하드린다”며 “꿈이라는 것은 멋지고 소중한 것이다. 후회가 남지 않게 최선을 다 해보시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진영 역시 “행복하게 도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지는 진로에 대한 사연에 우담과 진영은 자신들의 이야기를 꺼냈다. 우담은 “가수가 된다고 했을 때 부모님의 반대가 심했다. 부모님께 ‘1년 안에 성과를 내겠다. 한 번만 믿어달라’고 설득했다”고 회상했다.

진영 역시 “아버지의 반대가 심했다. 그래서 아빠가 내주신 과제를 모두 수행했다”며 “무턱대고 하고 싶다는 게 아니라 자신의 열정을 보여드리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을 건넸다. 이들은 “자신을 믿고 도전하라. 시도한다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고 팬들의 꿈을 응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