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박우담X우진영 “여러분의 이야기를 듣고 싶다”…공감과 진심의 고민 상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가수 우진영(왼쪽)과 박우담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가수 우진영(왼쪽)과 박우담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Mnet ‘프로듀스101 시즌2’로 이름을 알린 박우담과 우진영이 “예민한 손님을 만나 힘들었다”는 팬에게 진솔한 위로를 건넸다.

박우담, 우진영은 15일 오후 방송된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 라디오DJ를 콘셉트로 방송을 했다. 우담은 “그동안 팬분들의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없었다. 늘 진영과 나만 이야기한 것 같아서 오늘은 팬분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방송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오늘 갑질하는 손님을 만나 힘들었다”는 팬의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을 들은 진영은 “나 역시 알바를 많이 해봤다. 예민하고 특이한 손님들이 많았다”며 “일을 하는 입장이다 보니 손님에게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고 공감했다. 우담은 “사연자 분이 예민한 손님 앞에서 잘 참으신 것 같다. 칭찬을 해드리고 싶다”며 위로했다. 두 사람은 “이런 일은 마음에 담아두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우담은 “이 방송을 보는 분들은 아르바이트생들에게 친절하게 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하며 사연자의 신청곡인 종현의 ‘하루 끝’을 틀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