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김주혁, ‘워커홀릭’ 앵커로 변신…”사실감 위해 옷 돌려 입기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에 출연 중인 배우 김주혁 / 제공=나무엑터스

사진=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에 출연 중인 배우 김주혁 / 제공=나무엑터스

tvN 드라마 ‘아르곤'(극본 전영신·주원규·신하은, 연출 이윤정)에 출연하고 있는 배우 김주혁이 일 밖에 모르는 앵커 김백진 역을 현실감 있게 소화해 호평을 얻고 있다.

15일 김주혁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아르곤’에서 열연 중인 김주혁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주혁은 집을 배경으로 간편한 차림새를 하고 있어 실제 일상을 엿보듯 자연스러운 모습이다. 검은색 티셔츠를 입은 채 서류를 검토하고 있는 모습에서 김백진의 프로다운 면모와 지적인 매력이 드러난다.

이 같은 자연스러운 김백진의 모습은 김주혁의 사실적 묘사 덕분이라고 한다. ‘아르곤’ 제작진은 “김주혁은 이번 드라마에서 멋을 거부했다”며 “애써 멋내기보다는 냉정하고 일밖에 모르는 앵커 김백진을 위해 스태프들과 고민하며 사실감 있는 스타일링에 신경 썼다”고 설명했다.

실제 김주혁은 드라마와 인물의 사실감을 위해 몇 벌의 옷을 맞추고 돌려 입는 중이라고 한다. 연결된 장면이 아님에도 같은 옷을 입고 나오는 김주혁은 마치 단벌 신사 같은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