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 이효리♥이상순, 아이유와 마지막 바닷가 외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효리네민박' / 사진제공=JTBC

JTBC ‘효리네민박’ / 사진제공=JTBC

JTBC ‘효리네 민박’의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아이유가 마지막 외출을 함께 한다.

17일 방송되는 ‘효리네 민박’에서 이효리·이상순 부부는 동생 졸업식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으로 떠난 아이유의 민박집으로 복귀를 환영하며, 바다 외출을 계획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외출에 나선 세 사람은 먼저 분식집에 들러 떡볶이를 먹으며 출출함을 달랬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식사를 마친 세 사람은 인근 해변을 찾았고, 화창한 날씨와 깨끗하고 맑은 제주 바다를 감상하며 휴식을 취했다.

이효리는 수준급 실력으로 패들보드를 타기도 했다. 그 모습을 본 이상순과 아이유는 감탄을 감추지 못하며 패들 보트에 함께 탑승했다. 열심히 노를 젓던 이효리는 앉아있던 이상순을 향해 “둘이 뭔가 바뀐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오랜만에 제주에 돌아온 아이유는 행복한 표정으로 제주의 바다를 감상하는가 하면, 민박집 영업 종료를 앞두고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이효리, 이상순 부부와 깊은 대화를 나눴다.

방송은 17일 오후 8시 50분.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