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걸그룹★부터 걸크러시 캐릭터까지…‘내 남자의 비밀’에 거는 기대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우 정한용, 황영희, 이휘향, 김다현, 송창의, 강세정, 박정아, 이덕희, 박철호(왼쪽부터)가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 2TV 새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 허인무·연출 진형욱)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정한용, 황영희, 이휘향, 김다현, 송창의, 강세정, 박정아, 이덕희, 박철호(왼쪽부터)가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2TV 새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 허인무·연출 진형욱) 제작발표회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극적 긴장감을 불러일으키는 흥미진진한 스토리, 뮤지컬·걸그룹 출신, 여기에 믿고 보는 중견 배우들의 열연을 앞세운 KBS2 새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 허인무, 연출 진형욱)이 오는 18일 베일을 벗는다.

이에 앞서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송창의, 강세정, 김다현, 박정아, 이휘향, 정한용, 황영희, 박철호, 이덕희 등의 출연진이 정상효 KBS 드라마센터장, 김상휘 드라마국 팀장과 함께 참석해 드라마와 각자의 캐릭터를 소개했다.

내 남자의 비밀’은 진짜의 가면을 쓰고 진짜가 되기 위해 처절하게 몸부림치는 남자와, 사랑받고 싶어 소중한 동생을 버리고 그 자리를 차지한 여자가 완전한 행복을 찾기 위해 나서는 이야기다.

배우 김다현, 송창의, 강세정, 박정아(왼쪽부터)가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 2TV 새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 허인무·연출 진형욱)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내 남자의 비밀’ 주연배우 김다현(왼쪽부터), 강세정, 송창의, 박정아./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시놉시스를 읽고 이야기가 너무 재미있어 출연을 결심했다”는 송창의는 이번 작품을 통해 1인 2역에 나선다. 자존심 강한 한지섭 역과 재벌가 손자답게 귀공자 포스를 지닌 강재욱 역을 함께 연기한다. 송창의는 “두 캐릭터를 오가며 촬영할 때 집중하는 것이 어려웠지만 1인 2역에 도전한다는 것 자체가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극 중 강재욱의 이복형 강인욱은 김다현이 연기한다. 김다현과 송창의는 뮤지컬 배우 출신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헤드윅’ ‘베르테르’ 등 여러 작품에서 같은 캐릭터를 연기했다. 김다현은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것이라 (송)창의 형에게 많이 의지하고 있다. 녹화 현장에서 서로 장난도 치면서 즐겁게 임하고 있다”고 웃었다.

특별한 인연이 또 있다. 바로 여자 주인공 강세정과 박정아다. 두 사람은 각각 걸그룹 파타야, 쥬얼리 출신이다. 강세정은 “과거이긴 하지만 같은 시간을 공유하고 있는 사람을 만나는 게 참 반가웠다”며 “촬영을 하며 서로 위안도 삼고 힘을 얻고 있다”고 애정을 보였다.

강세정은 극 중 싹싹하고 씩씩한 성격에 남다른 성실함과 생활력까지 갖춘 기서라를 연기한다. 박정아는 애정 결핍이 만들어낸 상처를 지닌 진해림을 맡았다. 극 중 송창의를 두고 라이벌 구도를 형성할 예정이라 관심이 집중된다. 1년 6개월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오는 박정아는 “결혼 후 나를 전적으로 응원해주는 사람이 생겨 마음이 편해졌다”면서 “진해림의 상처를 잘 표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상휘 팀장은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하는 배우들이 모인 작품이라 기대가 크다”며 “극성이 강한 가족 드라마가 될 것”이라 자신했다. ‘막장 전개’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는 이휘향이 입을 열었다. 그는 “대기실에서 배우들끼리도 이야기했다. 예전에는 사회적인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 많았는데 요즘 드라마는 소재의 폭이 좁아졌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우리 드라마는 여러 요소들이 함축돼있다. 단순히 출생의 비밀, 남녀의 불륜을 소재로 삼지 않고 가족 안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을 전부 그렸다. 또 시청자들이 보고 싶어하는 캐릭터들이 많다”고 기존 일일극과 차별화된 점을 소개했다.

그 중 눈에 띄는 캐릭터는 황영희가 연기하는 모진자 역이다. 일찍이 직장을 퇴직하고 전업주부로 살고 있는 남편(정한용)을 대신해 가장 역할을 하는 아내다. 황영희는 “이른바 ‘걸크러시’ 캐릭터”라며 “주부들이 좋아할 만한 시원한 연기를 선보일 것”이라고 예고했다.

얽히고설킨 네 남녀가 펼치는 폭풍 같은 운명의 굴레와 더불어 따뜻한 가족애를 함께 그릴 ‘내 남자의 비밀’은 오는 18일 오후 7시 50분 첫회를 내보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