틴탑 측 “엘조에 손해배상 청구 소장 접수”(공식)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틴탑 엘조/ 사진=텐아시아DB

틴탑 엘조/ 사진=텐아시아DB

그룹 틴탑의 소속사 티오피미디어가 독자 활동을 진행 중인 엘조(이병헌)에 대해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시작한다.

티오피미디어 관계자는 15일 텐아시아에 “최근 엘조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앞서 엘조는 2018년 1월까지 티오피미디어와 계약이 남아있었으나, 지난 2월 소속사에 전속계약해지를 요청하는 내용증명을 보냈다. 엘조를 제외한 틴탑 멤버들은 지난해 12월 재계약을 완료했고, 엘조는 내용증명을 보낸 뒤 뮤지컬 ‘라이어’, ‘S다이어리’, ‘은밀하게 위대하게’에 출연하는 등 독자 활동을 진행 중이다.

이에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의 상벌조정윤리위원회는 연매협 정회원 및 회원들에게 공문을 보내 엘조와의 접촉을 금지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내기도 했다.

당시 상벌위는 “원만한 합의조정으로 최종 조정 결과를 낼 예정이었으나 분쟁 당사자 간의 다투고 있는 계약해지의 적법 유, 효부의 상호이해관계가 현저히 대립된다”며 “양당사자간의 법적 분쟁이 마무리되기 전까지 대중문화예술인 엘조(이병헌) 관련 타 기획사와의 전속계약 및 사전접촉을 금지한다”고 알렸다.

틴탑은 엘조를 제외한 5인조로 활동 중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