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없는 여자’ 최윤소, 악녀 구해주役 열연 “아쉬움 남는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이름없는 여자' 최윤소/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이름없는 여자’ 최윤소/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최윤소가 ‘이름없는 여자’의 아쉬운 종영소감을 밝혔다.

소속사는 15일 KBS2 일일드라마 ‘이름없는 여자’에서 악녀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여준 최윤소의 종영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최윤소는 ‘이름없는 여자’ 마지막회 대본을 들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손을 활짝 펴보이며 작별인사를 하고 있어 아쉬움을 자아낸다.

최윤소는 “긴 시간이었지만 이렇게 ‘마지막회’를 맞이하다고 생각하니 아쉬움이 남는다. 드라마를 시청해 주신 모든 분들과 스태프, 배우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환한 미소로 인사를 전했다.

‘이름없는 여자’ 마지막회는 15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