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리 박 “전진 결혼 환상 깨질까 걱정…에릭 다음으로 장가가길”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MBN '동치미'/사진제공=MBN

MBN ‘동치미’에 출연한 찰리 박/사진제공=MBN

방송인 찰리 박이 아들 전진의 결혼에 대한 속내를 전했다.

16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는 ‘내 남자가 불쌍하다’라는 주제로 배우 김용림, 방송인 찰리박, 배우 황효은, 김승환이 출연해 남자가 초라하게 보일 때와 그 이유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찰리 박은 “아들 진이가 나처럼 살지 않았으면 좋겠다. 최근 결혼해 행복한 신혼생활을 보내고 있는 에릭처럼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 아버지로서 행복한 결혼생활을 보여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아들 진이를 25살 때부터 5년 동안 엄마 없이 키웠다. 꿈의 나래를 펼칠 나이에 결혼도 안 한 상태에서 아이가 태어났다. 미혼부로 혼자 진이를 키우다 엄마의 손길이 필요할 아들을 위해 결혼을 감행했다. 하지만 필요에 의해 시작한 결혼생활은 순탄치 못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어려서부터 아버지의 이런 모습을 본 아들이 혹시나 결혼에 대한 환상이 깨지진 않았을지 걱정이 된다. 그래서 아들에게 결혼을 재촉하지 못한다. 가끔 진이에게 ‘너 언제 결혼할거냐?’라고 물으면 아들은 ‘때가 되면 가겠죠’라고 간단한 대답만 한다”고 전했다.

찰리 박은 “신화가 여전히 장수 아이돌로 활동하고 있다. 아들의 연간 스케줄을 아는데 정말 바쁘게 산다. 그래서 연애할 시간이 없을 수도 있다. 그럼에도 결혼을 한 거 보면 에릭은 재주가 좋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아들이 신화 멤버 중 에릭 다음으로 장가를 갔으면 좋겠다. 아버지의 불행했던 결혼생활은 잊고 좋은 사람을 만나 행복하게 사는 모습을 보고 싶다”며 “충재야(전진 본명), 너도 해피하고 나도 해피하고 우리 모두가 해피한 시간을 만들었으면 좋겠다. 계획 한 번 세워봐라”라고 애정 가득한 속내를 전했다.

찰리박의 이야기가 공개되는 ‘동치미’는 오는 16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