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티피플’ 헨리, 윤종신 ‘좋니’ 재해석 “정말 놀라운 청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파티피플'에 출연한 헨리 / 사진제공=SBS

SBS ‘파티피플’에 출연한 헨리 / 사진제공=SBS

SBS ‘파티피플’의 박진영이 헨리표 ‘좋니’에 대해 감탄했다.

오는 17일 방송하는 ‘파티피플’에서는 예능계 블루칩 헨리가 출연한다. 이날 헨리는 평소 바쁜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파티피플’의 섭외가 확정된 후 본인의 매력을 한껏 보여줄 수 있는 무대들을 준비해 와 현장 관객들의 마음을 훔쳤다.

특히 헨리는 ‘파티피플’의 인기코너 ‘뺏고송’으로 함께 출연한 윤종신의 히트곡 ‘좋니’를 선택했다. 평소 예능프로그램에서 통통 튀고 재기발랄한 이미지와 달리 헨리는 무대에서 한껏 애절한 감정으로 ‘좋니’를 선보였다. 이를 들은 박진영은 “정말 놀라운 청년”이라며 감탄했고 윤종신의 ‘좋니’와는 다른 특징도 잡아내 눈길을 끌었다.

평소 여러 방송을 통해 바이올린, 피아노 등의 악기를 자유자재로 연주하는 모습을 보였던 헨리는 이번 ‘파티피플’ 녹화에서 처음 보는 악기 연주에 도전했다.

제3세계 음악의 권위자 하림이 드렐라이어를 연주하는 모습을 유심히 보던 헨리는 “나도 한 번 연주해보고 싶다”는 설렘을 감추지 못하고 난생 처음 드렐라이어 연주에 나섰다. 악기를 조금 만져보던 그는 바로 감 잡았다는 표정을 지으며 드렐라이어로 트와이스의 ‘치어 업’을 연주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파티피플’은 3주 연속 동시간대 음악프로그램 시청률 1위를 고수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헨리의 다재다능한 매력을 엿볼 수 있는 ‘파티피플’은 17일 오전 0시 15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