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부터 폴킴·치즈까지, ‘유스케’는 16일 인디 페스티벌 특집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잔나비(위부터), 위아더나잇, 폴킴, 멜로망스, 치즈, 선우정아 / 사진제공=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잔나비(위부터), 위아더나잇, 폴킴, 멜로망스, 치즈, 선우정아 / 사진제공=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오는 16일 ‘인디 페스티벌’ 특집을 꾸민다.

‘인디 페스티벌’로 마련된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지난 12일 녹화를 마쳤다.

‘인디 페스티벌’의 첫 번째 주인공은 밴드 멜로망스와 폴킴이었다. 멜로망스와 폴킴은 이번에 처음으로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한다.

멜로망스의 정동환은 김범수, 소란, 로이킴, 지코 등 다른 가수의 연주팀으로 수차례 ‘유희열의 스케치북’ 무대에 올랐던 경험을 밝히며 “드디어 오늘 무대 앞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정동환은 동요부터 트로트, 가요까지 자신만의 느낌으로 재해석한 피아노 연주를 공개했다. 폴킴은 “내가 음악을 시작하게 만든 사람은 이소라 선배님”이라고 고백하며 이소라의 노래 ‘Track 9’을 짧게 선보였다. 정동환과 폴킴은 아이유의 ‘밤편지’로 협업 무대에 올랐다.

선우정아와 치즈는 각자의 대표곡 ‘비온다’와 ‘무드 인디고’를 먼저 선보이고 대화를 이어갔다. 선우정아는 최근 JTBC ‘효리네 민박’에서 아이유가 ‘비온다’를 추천곡으로 꼽으며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린 것에 대해 “아이유에게 감사한 마음이다. 삼보일배라도 할까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선우정아는 자신이 함께하고 싶은 가수로 지코를 꼽았다. 그는 “지코에게 프로듀싱 당하고 싶다”며 지코의 곡 ‘She’s A Baby’를 기타 연주와 함께 선보였다.

치즈는 함께 작업하고픈 뮤지션으로 걸그룹 레드벨벳을 꼽은 후 ‘빨간 맛’을 짧게 부르기도 했다. 두 사람은 마지막 곡으로 크러쉬와 자이언티가 함께한 ‘그냥’을 선곡해 색다른 여성 듀엣 무대를 선보여 큰 박수를 받았다.

잔나비와 위아더나잇은 깊은 밤에 더없이 잘 어울리는 곡들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두 팀의 무대가 끝난 뒤 MC 유희열은 “내 플레이리스트를 재생한 것 같다”며 칭찬했다. 잔나비는 6개월 전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처음 출연한 이후 ‘불후의 명곡’에 출연하며 ‘KBS의 아들’이라는 별명이 생겼다.

이에 유희열은 “가장 기억에 남는 방송으로 ‘불후의 명곡’을 뽑았더라”고 농담을 건넸고 이에 잔나비는 “어딜가나 저희가 ‘스케치북’ 얘기만 너무 많이 해서 인터뷰 때 적절히 배분한 것”이라며 당황해 웃음을 자아냈다.

위아더나잇은 “멤버들이 다들 A형에 소심해서 회의도 메신저로 한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누군가의 밤에 많이 재생될 수 있는 음악”이라고 본인들을 소개한 위아더나잇에 이어 잔나비는 “우리는 누군가의 낮과 밤에 많이 재생될 수 있는 음악”이라고 받아쳤다. 두 팀은 산울림의 ‘회상’을 색다르게 선보였다.

멜로망스X폴킴, 선우정아X치즈, 잔나비X위아더나잇이 출연한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오는 16일 자정 KBS2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