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은, ‘그냥 사랑하는 사이’ 캐스팅… 여주인공 아역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아역배우 박시은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아역배우 박시은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아역 배우 박시은이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연출 김진원, 극본 유보라)에 출연한다.

박시은은 극 중 여자 주인공 원진아가 맡은 하문수의 어린 시절을 연기할 예정이다. 하문수는 상처를 숨긴 채 씩씩하게 일상을 살아가는 건축 모형물 모델러로, 뜻하지 않은 사고로 동생을 잃은 인물이다.

박시은은 하문수가 어린 시절에 겪었던 아픔을 보여주며 인물의 성격과 색깔을 다지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전망이다.

박시은은 앞서 드라마 ‘굿와이프’ ‘육룡이 나르샤’ ‘오만과 편견’, 영화 ‘오늘의 연애’ 등 걸출한 작품에 출연하며 ‘대세 아역’으로 발돋움 했다. 지난 8월 종영한 KBS2 ‘7일의 왕비’에서는 단경왕후 신씨(박민영)의 아역을 맡았고 최근에는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에서 이준기(김현준 역)의 첫사랑을 연기해 주목받았다.

박시은의 차기작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세찬 바람에도 꿋꿋이 버티고 견디며 일상을 살아가는, 별 볼일 없어 보이기에 더 위대한 사람들의 이야기다. 그들의 따뜻한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