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진, 1천만원 기부…동물권단체 ‘케어’ 1호 홍보대사 위촉(공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동물권단체 케어 1호 홍보대사 김효진/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동물권단체 케어 1호 홍보대사 김효진/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김효진이 1천만 원을 기부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15일 소속사 나무엑터스에 따르면 김효진은 지난 6일 동물권단체 케어의 1호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위촉식 후 김효진은 곧바로 1천만 원을 쾌척하며 “동물권 인식 개선과 동물권 문화 저변 확대를 위해 써달라”는 메시지도 함께 전했다.

평소 동물과 자연, 교육 문제에 깊은 관심을 가져온 김효진은 꾸준하게 선행과 기부를 펼쳐온 연예계 대표적 선행 스타다. 그동안 미얀마와 아프리카 니제르 학교 짓기 프로젝트 등에 후원해 왔으며, 그 외에 유기견과 실종견 찾기 이슈에 관심을 가지고 온·오프라인에서 활발한 활동과 봉사, 기부를 이어왔다. 동물권단체 케어는 동물권 신장을 위한 홍보대사 1호 김효진의 폭넓은 활동에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홍보대사 위촉의 변에서 김효진은 “동물은 액서서리가 아니다. 동물을 키우고 함께 공존하기 위해서는 그만큼의 책임감을 지녀야 한다. 최근에 인식이 많이 개선됐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홍보대사로서 최선을 다해 좋은 활동을 펼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동물권단체 케어는 2002년부터 동물권 인식 향상과 법 개정을 선도적으로 이끌어 가고 있는 국내 대표적인 동물보호 단체다. TV와 스크린을 오가며 활동 중인 배우 김효진은 동물과 환경 보호에 앞장 선 공을 인정받아 세계적인 동물보호 단체 PETA로부터 공로상을 수상한 바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