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시대2’ 한승연 문자의 비밀은? 박은빈, 이유진 밀착 감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청춘시대'2 / 사진제공=JTBC

‘청춘시대’2 권호창을 밀착 감시하는 박은빈 / 사진제공=JTBC

‘청춘시대2’ 박은빈이 이유진을 밀착 감시한다.

15일 밤 방송되는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에서는 지난 6회 엔딩에서 시청자들을 미스터리 속으로 빠뜨렸던 정예은(한승연 분)의 문자 이야기가 시작될 예정이다. 또 트라우마에서 겨우 벗어난 예은을 또 다시 두려움에 떨게 한 문자의 범인을 찾기 위해 정여사의 든든한 룸메이트 송지원(박은빈 분)이 나선다.

예은은 데이트폭력 이후 어디서 누구와 있느냐에 따라 두려운 정도가 달라졌다. 특히 남자에 대해서는 극도의 경계심을 보였던 예은. 꾸준한 정신과 치료와 자신의 곤람함을 한 눈에 알아보고 손을 내민 권호창(이유진 분)의 순수함 덕분에 조금씩 나아지고 있었지만, 의문의 문자에 얼어버리며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룸메이트로서 예은의 변화를 누구보다 가까이서 지켜보고 위로했던 지원이 나선다. 예은의 문자 발신인으로 지목한 호창을 밀착 감시하는 것. 예은이 받은 문자 내용은 무엇이고 지원은 호창에 관해 어떤 정보를 알아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청춘시대2’ 관계자는 ” 7회 방송에서 예은을 겁에 떨게 한 문자 내용이 밝혀진다. 동시에 지원이 문자의 발신인으로 의심되는 호창을 따라다니며 그에 관한 정보를 수집한다”며 “예은에게 문자를 보낸 사람이 정말 호창일지, 지원의 관찰기를 함께 해달라”고 시청을 독려했다.

‘청춘시대2’는 15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