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과 여자’ 박진희, 데뷔 첫 중전役 도전…봉만대 “임플란트 같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DDDDD

‘왕과 여자’ 박진희/ 사진제공=MBN

 

배우 박진희가 연기 인생 최초로 중전 역할에 도전한다.

오는 19일 첫 방송되는 MBN ‘사극 대본 리딩쇼-왕과 여자(이하 ‘왕과 여자’)에서는 박진희가 백성들을 위해 고뇌하는 세종대왕 곁에서 오로지 한 남자만 바라보는 ‘세종바라기’ 중전 역할을 맡에 활약한다.

이날 박진희는 “중전역할을 많이 해보지 않았냐?”는 김구라의 질문에 “중전 역할은 처음이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박진희는 “그동안 의녀 역할을 많이 했다”며 “사실 사극이라하면 딱딱한 느낌이 있다. 그런데 여기서는 대본 리딩도 하고 그에 대해 궁금한 게 있으면 바로 묻고 들을 수 있어서 신기하다. 쉽게 사극을 접할 수 있는 이 분위기를 즐기고 있다”고 ‘왕과 여자’에 합류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봉만대 감독은 박진희의 첫 중전 연기에 대해 “연기의 대가답게 극의 중심을 잘 잡아주고 있다. 마치 임플란트 같은 느낌이다”고 엉뚱한 발언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진희를 비롯, 김구라, 김종민, 김병옥, 봉만대가 출연하는 ‘왕과 여자’는 매주 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