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에릭-설현, 아이돌 선후배의 남다른 공감대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tvN'삼시세끼'/사진제공=tvN

tvN’삼시세끼’/사진제공=tvN

‘삼시세끼’ 신화 에릭과 AOA 설현이 아이돌 선후배 간의 남다른 공감대를 형성한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에서 세 번째 게스트로 득량도를 찾은 설현은 삼 형제에게 감자 수제비를 만들어 줬다. 이에 삼 형제는 설현의 요리를 도와주며 훈훈한 첫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15 방송에서 삼형제와 설현은 고기로 시작해 감자탕으로 이어진 푸짐한 저녁식사를 먹으며 진솔한 이야기를 나눈다. 특히 에릭과 설현은 아이돌 선후배 간의 남다른 공감대를 형성했다. 에릭과 설현은 가수로 데뷔해 연기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는 공통점을 바탕으로 이심전심으로 통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제빵왕 서지니이서진의 도전이 펼쳐진다. 맘모스빵에 도전한 이서진은 베개만한 초대형 크기의 맘모스빵을 완성시켜 설현을 비롯한 출연진들은 물론 제작진까지 놀라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득량도에 찾아온 설현과 삼형제의 이야기는 15일 오후 950분에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에서 공개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