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X혜리, MBC 새 월화극 ‘투깝스’ 출연 확정…11월 첫 방송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조정석과 혜리가 '투깝스' 출연을 확정했다. / 사진제공=문화창고, 드림티엔터테인먼트

MBC 드라마 ‘투깝스’에 출연하는 조정석과 혜리. / 사진제공=문화창고, 드림티엔터테인먼트

MBC 새 월화특별기획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가 배우 조정석과 혜리를 남녀 주인공으로 확정했다.

오는 11월 방송될 ‘투깝스’는 뺀질이 사기꾼 영혼이 빙의된 강력계 형사와 뼛속까지 까칠한 사회부 기자가 펼치는 판타지 수사 로맨스 드라마.

극 중 조정석은 강력반 형사 차동탁과 그의 몸에 빙의된 사기꾼 공수창으로 1인 2역을 소화한다. 범죄자, 양아치들 사이에선 저승사자이자 칼도 맨손으로 받아내는 상남자 차동탁과 사람을 홀리는 기술이 신내림의 경지에 달한 사기꾼 공수창을 통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180도 다른 극과 극의 캐릭터를 연기한다.

혜리는 자나 깨나 특종만을 좇는 악바리 근성의 사회부 신입 여기자 송지안 역을 맡았다. 혜리가 연기할 송지안은 취재를 위해서라면 경찰서에 위장잠입하는 것은 물론 중요한 기사 거리 하나라도 놓칠까 경찰서 기자실에서 뻗치고 자는 끈질김도 갖춘 열혈 기자로 조정석이 1인 2역으로 연기할 차동탁, 공수창과 얽히고설킬 예정이다.

강력계 형사의 몸 안에 사기꾼 영혼이 빙의되면서 하나의 몸, 두 개의 영혼이 펼치는 공조 수사를 그린 ‘투깝스’는 신선하고 독특한 재미를 예고하고 있다. 또한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사람이 합심하여 정의를 위해 발로 뛰는 모습은 통쾌함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대리만족을 느끼게 할 전망이다.

이처럼 ‘투깝스’는 형사물과 판타지 요소, 로맨스를 결합한 장르의 장점을 극대화시켜 업그레이드 된 재미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조정석과 혜리가 어떤 케미를 폭발시킬지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 조정석은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 ‘질투의 화신’ 등에서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캐릭터 소화력으로 로맨틱하고 코믹한 연기의 귀재로 인정받았다. 또 특유의 능청스럽고 리얼한 연기로 전 연령층의 사랑을 받고 있을 뿐만 아니라 여심에 불을 지르는 자타공인 로코킹이다. 그가 이번 드라마로 3연속 연타를 날릴지 관심이 쏠린다.

혜리는 ‘선암여고 탐정단’을 통해 검증받은 연기력으로 ‘응답하라 1988’에서 인생 캐릭터를 경신한데 이어 지상파 여주인공까지 꿰차며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확장하고 있다. 그녀는 발랄함과 사랑스러움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기분 좋은 에너지를 전달했다.

탄탄한 연기력으로 높은 호감도와 두터운 신뢰감을 형성하고 있는 조정석과 배우로서 눈부신 도약을 펼칠 혜리의 캐스팅 조합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