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유인영X정유미, 성공한 ‘칠현 부인’들의 우정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인생술집'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인생술집’ / 사진=방송화면 캡처

닮은 점이 많은 두 사람, 배우 정유미와 유인영이 tvN ‘인생술집’을 찾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인생술집’에선 정유미와 유인영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두 사람의 공통점은 강타였다. 두 사람은 HOT 강타의 팬이었다고 밝혔다. 유인영은 어린 시절 그에게 인형 선물을 전해준 적이 있으며 신인시절 드라마에서 상대배우로 만난 적이 있다고 했다. 이어 키스신이 있어서 설렜는데 엄지 키스로 끝나 아쉬웠다고 말했다.

정유미는 라디오를 하면서 방송국 복도에서 그와 마주친 적이 있다고 얘기했다. 이어 강타와 깜짝 통화가 성사됐고 유인영과 정유미는 수줍어하며 팬심을 감추지 못했다.

라디오 DJ로 활약 중인 정유미는 방송사고 경험을 공개했다. 그는 “방송이 끝내야 하는데 항상 노래로 마무리하다가 노래 없이 클로징 멘트만으로 마감하게 됐다. 시계를 봤는데 인사하기가 촉박했다. ‘FM데이트 저는 정유미였습니다’라고 나가야 하는데 제 이름을 다 말하지 못하고 끝나자 얼결에 비명을 질렀다. 그런데 제 비명까지 방송에 나가버렸다”고 했다.

또 정유미 방송의 애청자 유인영은 “유미의 라디오 프로에 ‘유미의 상사병’이란 코너가 있는데 가끔 나쁜 상사 역에 제 이름을 쓰더라”고 깜짝 폭로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두 친구는 서로에 대한 마음을 드러냈다. 유인영은 “유미의 밝음이 좋다. 긍정적이고 밝은 에너지로 좋은 영향을 주는 친구다. 같은 나이에 같은 직업인 사람과 친해지기가 힘든데 유미와는 우정을 이어나가고 있다”고 털어놨다. 정유미는 유인영에 대해 “도시적인 이미지지만 알고 보면 청국장 같은 친구다. 속 깊고 옆에서 고민들을 이야기하기 편한 친구며 서로 위로가 된다”고 말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