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박형일 “김흥국이 와서 행복하다? NO!”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SBS '백년손님' 방송 캡처

/ 사진제공=SBS ‘백년손님’ 방송 캡처

 

SBS 예능프로그램 ‘백년손님’의 ‘마라도 사위’ 박형일의 거짓말이 발각됐다.

14일 방송된 ‘백년손님’에서 박형일은 마라도를 방문한 가수 김흥국, 아나운서 김환과 거짓말 탐지기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환은 박형일에게 “김흥국이 와서 행복하다”라는 질문을 던졌다. 김흥국과 박형일은 해병대를 나온 공통점이 있다. 박형일은 “그렇다”고 말했으나 거짓 반응으로 나왔다.

박형일은 소리를 지르며 김흥국의 눈치를 살펴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