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의 재능기부’, 신정환이 돌아왔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Mnet '악마의 재능'

사진제공=Mnet ‘악마의 재능’

그룹 컨츄리꼬꼬 신정환이 돌아왔다. 약 7년간의 자숙 끝에 Mnet 예능프로그램 ‘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기부'(이하 악마의 재능기부)를 통해 모습을 드러낸 것.

14일 오후 방송된 ‘악마의 재능기부’에서는 자숙을 마치고 방송에 복귀한 신정환의 일상을 조명했다. 그를 적극 도운건 컨츄리꼬꼬로 호흡을 맞춘 탁재훈이었다.

신정환은 오랜만에 방송국을 방문하며 어색해했다. 확 달라진 방송국에 적응하지 못한 것. 출입증이 필요한 자동 시스템이 그에겐 낯선 풍경이었다.

그는 우여곡절 끝에 제작진이 있는 회의실에 도착했다. 신정환은 “상암동에 방송국이 생겼다는 말만 듣고 처음 와본다. 많이 변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 시간이 멈춘 것 같다. 그간 분에 넘치게 살았다는 걸 느꼈다”면서 “그걸 모르고 ‘왜 엉뚱한 짓을 했을까’, 사실 아직도 고개를 못 들겠다”고 털어놨다.

신정환은 ‘악마의 재능’을 통해 다른 형태의 자숙을 한다. 자신을 필요로 하는 곳이 있다면 어디든 찾아가 무보수로 재능을 기부할 예정이다. 신정환은 탁재훈과 화곡동 옥탑방에 콜센터를 차리고 부름에 응답할 계획을 세웠다.

옥탑방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며 여러 이야기를 나눈 신정환과 탁재훈. 신정환은 연신 어색해하며 “이런 것이 방송에 나가냐”고 리얼리티를 이해하지 못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