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야’ 김흥국, 막내딸 이야기에 ‘울컥’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SBS '백년손님' 방송 캡처

/ 사진제공=SBS ‘백년손님’ 방송 캡처

 

SBS ‘백년손님’의 김흥국이 딸 생각에 울컥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백년손님’에서 김흥국은 김환 아나운서와 박형일 씨의 집에 방문했다.

이야기를 나누던 중 김환은 “김흥국 선배님 딸이 방송에 나오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김흥국은 “막내딸 주현이가 어느새 그렇게 커서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오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원래 미국에서부터 춤은 잘 췄다. 하지만 거기서 살아남아야 하니까 대견스러우면서도 걱정된다”고 ‘딸바보’의 모습을 보였다.

이를 들은 김환이 “그럼 주현이 결혼식 때 어떻게 하실거냐”고 묻자 김흥국은 “주현이 결혼식에는 자기가 데리고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며 울컥했다.

최정민 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