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박지윤 “전현무, 모든 女 동기에게 흑심을 품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박지윤이 “전현무는 모든 여자 동기에게 흑심을 품었다”고 말했다.

박지윤은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 전현무의 사내 연예에 대해 밝혔다.

그는 “어디까지 밝혀야 하는 거냐”고 운을 뗀 뒤 “전현무는 모든 여자 동기를 흑심의 눈빛으로 봤다”고 회상했다.

이어 “동기들의 의리로 미화돼 있는데 한번씩 찔러봤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동석 아나운서 역시 “동기가 아니라 기수마다 찔러봤다”고 거들었다.

박지윤은 “전현무는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는 이미지를 앞세워 상대의 반응이 아닌 것 같으면 은근히 넘어가는 식이다. 상대가 받아줬다면 몇 번이고 사내 연애를 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