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마’ NCI 팀, 범인 찾았다 “그는 스스로 판결을 내리고 있다고 생각 중”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 방송 화면 캡쳐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 방송 화면 캡쳐

무차별 연쇄 살인범의 정체가 피해자들의 재판을 맡았던 속기사로 밝혀졌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에서다.

NCI 팀은 피해자들이 중죄를 저질렀다가 무혐의로 풀려난 사실을 발견했다. 이에 김현준(이준기)과 하선우(문채원)는 피해자들과 관련된 재판 기록을 찾아보던 중 누락된 부분을 찾았다.

법원 직원은 “속기사의 일이 밀려서 그런 것”이라고 설명했다. 범인의 버릇이 손가락을 끊임없이 움직이는 것을 떠올린 이들은 속기사의 정체를 쫓는다.

강기형(손현주) 역시 “범인은 사법 체계 내에서 일하는 가능성이 있다”고 추리했다. 이어 “속기사라는 직업은 법정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직업”이라며 “하루 종일 법정을 기록하니 스스로 판결을 내리는 기분이 들 수도 있다”고 범인의 직업을 속기사로 좁혀갔다.

NCI 팀은 속기사의 위치를 추적했다. 하지만 그는 이미 자신을 쫓는다는 것을 눈치채고 도망갔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