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최동석 “전현무와 불편한 사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KBS 최동석 아나운서가 “전현무와 어색한 사이”라고 밝혔다.

최동석 아나운서는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 출연했다.

최 아나운서는 MC 전현무를 두고 “나이는 내가 어린데 전현무가 후배”라며 “어느날 ‘형이라고 부르겠다’고 하더라”고 회상했다. 전현무는 “잘 보이고 싶어서 그랬다”고 덧붙였다.

최동석 아나운서는 “전현무가 ‘꼭 형이라고 부르게 해달라’고 해서 불편했다”고 덧붙였다.

최 아나운서는 이어 “전현무가 어려운 선배에게는 잘하는 후배인데 아내인 박지윤에게는 굉장히 짓궂게 했다”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