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살아있는 한 희망은 있다”…강민혁과 포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병원선’ 속 강민혁이 하지원을 안았다. 강민혁은 어머니의 죽음으로 괴로워하는 하지원을 안으며 “당신 잘못이 아니다”고 말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은 직장암 말기 환자 설재찬(박지일)을 두고 고민하는 송은재(하지원)와 곽현(강민혁)의 모습을 조명했다.

은재는 재찬의 수술을 감행하기 위해 애썼다. 그러나 국내에서 한 번도 시행된 적 없는 수술로, 그 과정이 쉽지 않았다.

재찬은 수술을 거부했고 은재는 계속해서 설득하려고 했다. 반면 현은 아버지 곽성(정인기)을 떠올리며 재찬의 결정을 존중했다.

현은 논문까지 김도훈(전노민)에게 넘기며 수술을 감행하려고 하는 은재의 마음이 궁금했다.

은재는 “내가 없어서 어머니가 죽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살릴 수 있었는데 내가 그 기회를 잘라버렸다. 살아있는 한 의망은 있다”고 말했다. 은재는 재찬을 살리고 싶었던 것이다.

현은 은재를 안으며 “당신 잘못이 아니다”고 다독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