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미널 마인드’ 택시에 이어 성당…무차별 연쇄 살인에 NCI 팀 ‘난항’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 방송 화면 캡쳐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 방송 화면 캡쳐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극본 홍승현, 연출 양윤호)가 성당에서 살인 사건을 일으키는 살인범의 모습을 조명했다.

14일 방송된 ‘크리미널 마인드’는 시작하자마자 살인사건이 일어났다. 장소는 택시에 이어 성당이었다. 공개적인 장소에서 벌어진 첫 번째 살인 사건이다.

현장에 도착한 김현준(이준기)은 “점점 더 대담해지고 있다”고 놀랬다. 이어 “주변 상황 때문에 자신의 방식을 바꾸진 않았다. 제시하는 방식이 살인 그 자체보다 중요하다”고 추리했다.

하선우(문채원)는 목격자를 조사한다. 목격자는 “손가락을 계속 움직이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하선우는 “뚜렷한 목표물을 노린 것이다”라고 말했고, 강기형 역시 “피해자는 어떤 공통점이 있다”고 확신하며 조사를 진행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