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유이, 장미관의 전 애인과 만났다…’섬뜩한 표정’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수목드라마 '맨홀' 방송화면 캡쳐

KBS2 수목드라마 ‘맨홀’ 방송화면 캡쳐

KBS2 수목드라마 ‘맨홀'(극본 이재곤, 연출 박만영·우영은) 속 유이가 장미관의 전 애인과 만났다.

14일 방송된 ‘맨홀’에서 박재현(장미관)은 운동을 하던 중 전 애인 박영주와 만난다. 영주는 “밥도 못 먹고 잠도 못 잔다”고 애원했지만 재현은 “나 가정 있다. 평생 이렇게 쫓아다닐 거냐”고 말하며 싸늘하게 돌아갔다. 하지만 재현이 잊어버린 휴대폰을 영주가 주우며 긴장감을 조성했다.

영주는 재현의 휴대폰으로 수진(유이)을 불러냈다. “남편의 휴대폰을 찾아줘 고맙다”며 감사를 표하는 수진은 영주에 식사를 대접하겠다고 했다. 돌아가는 수진을 바라보는 영주의 섬뜩한 표정이 이목을 끌었다.

이어 영주는 수진을 따라다니기 시작했다. 그녀는 동네를 돌아다니며 사진을 찍는 수진에게 다가가 “다음 번에 함께 취미 생활을 하자”고 먼저 말을 걸었다. 과연 영주와 재현 사이에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는지, 영주는 어떤 생각으로 유이를 쫓아다니는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커진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