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여진구-이시언, 진범 강성민 정체 확신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SBS '다시 만난 세계' 방송 캡처

/ 사진제공=SBS ‘다시 만난 세계’ 방송 캡처

SBS ‘다시 만난 세계’의 여진구와 이시언이 진범 강성민의 정체를 확신했다.

14일 방송된 ‘다시 만난 세계’에서 성해성(여진구)과 신호방(이시언)이 ‘양경철 사건’의 진범 박동석(강성민)의 정체를 알았다.

해성과 호방은 제이슨 박 변호사가 박동철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후 확신을 구하기 위해 해철(곽동연)을 찾아갔다. 동석의 CCTV 영상을 본 해철은 “이 사람 공주엄마 변호사가 맞다”고 말했다.

이를 지켜보던 호방은 “이제 지문만 얻어 그 때 미확인된 지문과 일치하는지 확인하면 된다”고 목소리에 힘을 줬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