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전노민, 하지원에 “거래하자” 제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거래하자, 우리.”

배우 전노민이 14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에서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직장암 판정을 받은 곽현(강민혁) 아버지 친구이자 시인 설재찬(박지일)은 수술을 포기했다. 과거 암으로 세상을 떠난 아내의 기억을 떠올렸기 때문이다. 그는 “그렇게 죽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첫 시도되는 수술을 감행하려고 한 송은재(하지원)는 환자가 마음을 돌리길 기다렸다.

이 과정에서 김도훈(전노민)이 나타났다. 서울에서 은재를 만나러 온 그는 “환자는 수술을 포기한 것이 아니다”며 “네가 수술하는 것을 믿지 못한 것”이라고 자극했다.

돌아서려는 은재에게 도훈은 “거래하자”며 “환자 우리 병원 수술방에 넣어주겠다. 타과 협진도 최고로 지원해주겠다. 대신 논문은 내 이름으로 하자”고 말했다.

두 사람 사이에 팽팽한 긴장감이 극에 재미를 불어넣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