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문성근 “‘저질 합성사진’ 국정원 공작, 어처구니없는 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배우 문성근이 MB 정부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국정원 공작에 “소송을 통해 개인에 대한 공격은 물론 내 주변에서 일어난 이해할 수 없는 일들도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성근은 14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손석희 앵커와 전화연결을 했다. 그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라고 운을 뗐다.

문성근은 ‘저질 합성사진’ 국정원 공작에 대해 “과거 사진을 본 기억이 난다. 한 커뮤니니에서 네티즌이 만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국정원이라고 하니 놀랍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우 김여진과는 한 시간 전에 통화를 했는데, 담담한 척 이야기를 하더라”며 “이번 소송에 참여를 한다고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문성근은 “오는 18일 검찰에 출두한다. 합성 사진 외에도 여러 가지가 있다고 한다”며 “개인에 대한 공격보다 주변에서 일어난 이해할 수 없는 일들부터 확인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