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독일 3인방, 골뱅이에 꼬막까지 ‘성공’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화면 캡처

외국인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과 그의 친구 독일 3인방이 경주 전통 한옥에서 한국의 술과 안주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다니엘은 14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친구들에게 한국의 술과 안주를 소개해주고 싶었다”며 “당황하길 기대하며 골뱅이도 준비했다”고 말했다.

그가 준비한 술은 복분자주로, 독일 3인방은 “맛있다”고 감탄했다.

또 골뱅이 역시 외형을 보고 놀랐으나 맛을 본 뒤에는 “맛있다”고 웃었다. 이들은 다니엘이 준비한 꼬막 역시 맛있게 먹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