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독일 3인방, 한정식 매력에 빠지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화면 캡처

“한국에 오면 꼭 체험해 봐야 하는 곳이야.”

14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외국인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과 그의 친구들 독일 3인방의 경주 여행을 조명했다.

이들은 한정식을 먹으러 갔다. 다니엘은 “친구들에게 제대로 된 한정식을 맛보게 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음식이 나오기 전 “정말 많은 종류의 음식이 나온다”고 귀띔했다. 친구들은 끝이 없이 나오는 요리에 감탄했다. 연신 “맛있다”고 말했다.

독일 3인방은 전통 한옥과 한정식의 매력에 푹 빠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