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워너비 세진, 팬 위한 어쿠스틱 콘서트 ‘라디오DJ 같은 매력’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워너비의 세진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워너비의 세진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걸그룹 워너비 세진이 14일 오후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열고 팬들을 위해 라이브 공연을 펼쳤다.

세진은 “나는 워너비에서 가장 점잖은 메인보컬”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특기인 기타를 치며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세진은 딘의 ‘하프문’을 열창하며 가창력을 뽐냈다. 이를 들은 팬들은 “리메이크 앨범을 내달라”며 호평했다. 또 “최근 듣고 있는 노래”라며 십센치(10cm)의 ‘헬프’를 들려주기도 했다.

그는 “마치 라디오 디제이가 된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추천곡을 받겠다”는 세진에게 팬들은 어쿠루브의 ‘사랑노래 같은 이별 노래’, 신현희와 김루트의 ‘오빠야’, 선미의 ‘가시나’, 아이유의 ‘밤편지’등 다양한 노래를 추천했다.

세진은 이중 아이유의 ‘밤편지’를 즉석에서 부르며 팬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