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초연 ‘타이타닉’, 예매율 1위 등극..”기대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타이타닉' 포스터 / 사진제공=오디컴퍼니

뮤지컬 ‘타이타닉’ 포스터 / 사진제공=오디컴퍼니

국내 초연을 앞둔 뮤지컬 ‘타이타닉'(연출 에릭셰퍼)이 예매 순위 1위를 기록했다.

‘타이타닉’은 14일 1차 티켓 예매를 시작했다. 이후 인터파크티켓, 하나티켓, 예스24공연 에서 예매율 정상에 오르며 순조로운 첫 출발을 알렸다.

이 작품은 1912년 4월 사우스햄프턴을 출항해 뉴욕으로 향하던 중 비극을 맞이한 타이타닉호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다양한 인간 군상을 보여줄 예정이다.

주, 조연과 앙상블의 구분 없이 등장하는 배우들이 최대 다섯 개의 배역까지 연기하는 멀티 롤(multi-role) ‘타이타닉’은 지난 캐스팅 공개로도 이목을 끌었다. 김봉환·이희정· 김용수·임선애과 문종원·윤공주·임혜영 등이 나선다. 아울러 송원근·정동화· 조성윤·서경수와 빅스 켄, 이지수까지 가세해 완성도를 높인다.

‘타이타닉’은 오는 11월10일부터 잠실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