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우삼 감독 ‘맨헌트’, BIFF 갈라프레젠테이션 부문 초청 확정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홍콩 액션 누아르의 대부 오우삼 감독이 신작 ‘맨헌트’로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찾는다.

‘맨헌트’는 일본의 국민배우였던 다카쿠라 켄에게 바치는 헌사의 의미로 그의 대표작이었던 ‘그대여, 분노의 강을 건너라’(1976)를 리메이크한 영화다.

‘영웅본색’(1986) ‘첩혈쌍웅’(1989) 등으로 전세계의 열광적인 지지를 받았던 오우삼 감독이 20여 년 만에 정통 범죄 액션 누아르로 복귀해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특히 오우삼 감독의 부산국제영화제 첫 방문이 확정돼 국내 영화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맨헌트’는 존경받는 변호사에서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전락한 주인공 두추와 그를 추적하는 베테랑 형사 야무라를 따라가며 화려한 액션을 선보인다. 중국의 장 한위, 일본의 마사하루 후쿠야마, 한국의 하지원이 주연을 맡았다.

‘맨헌트’는 동시대 거장 감독들의 신작 및 세계적인 화제작을 소개하는 갈라 프레젠테이션 섹션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오우삼 감독 외에도 정재은 감독의 ‘나비잠’,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의 ‘마더’, 유키사다 이사오 감독의 ‘나라타주’,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세 번째 살인’등이 상영될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