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티피플’ 윤종신 “‘좋니’로 28년만에 1위…제작비 799만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박진영의 '파티피플'에 출연한 윤종신/ 사진제공=SBS

박진영의 ‘파티피플’에 출연한 윤종신/ 사진제공=SBS

‘좋니’로 음원차트의 새 기록을 쓴 윤종신이 ‘파티피플’을 찾는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SBS 박진영의 ‘파티피플’에는 1990년 데뷔 이후 수많은 명곡을 발표해 온 가수 겸 프로듀서 윤종신이 출연한다.

이날 ‘파티피플’에서는 서정적인 멜로디와 공감가는 가사로 차트 역주행 1위를 기록한 ‘좋니’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밝혀진다. 윤종신은 “데뷔 28년, 총 9,925일 만에 음악 인생 처음으로 음악 방송 1위를 했다”며 행복한 기분을 숨기지 않았다.

이어 윤종신은 “‘좋니’의 음원과 뮤직비디오까지 총 제작비가 799만원 들었다”고 밝혀 박진영을 놀라게 했다.

‘좋니’와 관련된 비하인드 외에도 ‘완벽주의자’로 알려진 박진영의 고민 상담도 이뤄졌다. 박진영과 윤종신 두 사람 모두 음악을 만들고 가수를 양성하는 프로듀서로서 방송 도중 평소 보기 힘들었던 진중한 대화를 나눴다. 다수의 프로그램을 통해 후배 가수들의 멘토 역할을 해왔던 박진영은 윤종신 앞에서 오랜만에 ‘멘티’로 돌아갔다는 후문이다.

윤종신과 박진영은 많은 공통점이 있다. 두 사람은 1990년대 초 데뷔 이래 500여 곡이 넘는 곡을 만들어온 작가, 작곡자이자 현역 가수다. 또한 두 사람은 각각 한국 가요계를 대표하는 기획사를 이끌고 있다. 한국 대중 가요의 역사와 함께 해온 산증인이자 예능 MC까지, 다방면에서 활약중이다.

박진영-윤종신 두 거장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파티피플’은 16일 밤 12시 15분 확인 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